q

자동차는 단순한 교통 수단 그 이상의 의미를 가진다. 최근 자동차 시장의 트렌드인 전기자동차, 수소전기차, 하이브리드 차량 등 각종 친환경차는 운전자들이 주행을 통해 환경 보호에 기여하도록 돕는다. 환경에 대한 운전자의 관심은 비단 그들을 둘러싼 외부 공기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차량 내부의 환경인 실내 공기 질을 관리함으로써 보다 쾌적하고 편안한 주행경험을 누릴 수 있다.

미국 Ecology Center에서 발간한 연구 자료에 따르면 자동차 실내에서 발견되는 화학물질이 무려 275가지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차량 내부에는 눈에 보이지 않는 유해 물질이 산재한다. 미국 Ecology Center에서 발간한 연구 자료는 자동차 실내에서 발견되는 화학물질이 무려 275가지에 달한다고 밝혔다. 미국 환경보호국(EPA)은 또한, 이러한 화학물질 중 일부는 신체에 지속 노출 시 호르몬 불균형부터 시작해 심하게는 암까지 유발할 수 있는 독성에 대해 경고하고 있다.

새 차에 탔을 때 맡을 수 있는 특유의 냄새와 무거운 공기에 어지러움을 호소했던 경험이 한번쯤 있을 것이다. 만성 두통과 호흡기·피부질환, 심할 경우 천식을 유발하는 새 차 신드롬(Sick Car Syndrome) 역시 차량 내부의 화학물질인 접착제 등의 유기 화합물이 그 원인이다. 새 차의 천장재에 있는 벤젠, 스틸렌, TVOC, 대시보드와 타이어에 있는 스틸렌, 자일렌, 바닥매트에 있는 톨루엔, 에틸벤젠, 자일렌, 시트에 있는 포름알데히드 등 수많은 유해 물질이 건강을 해친다.

 

포드, 혼다, 현대자동차 등 다수의 차량 제조사들은 ‘친환경 소재’를 통해 차량 공기 질을 개선하려는 노력을 펼치고 있다

 

다수의 차량 제조사들은 이러한 유해 물질로부터 탑승자를 보호하기 위해 다각적인 조치를 취하고 있다. 친환경 소재를 활용하고 차량 인증을 획득하는 것이 그 대표적인 예다. 포드(Ford)는 차량의 시트 쿠션에 천연 섬유와 콩기름으로 만든 폼을 사용하는 한편, 혼다(Honda) 역시 최근 대부분의 차량 모델에서 내부 PVC 비닐포장을 제거했다. 얼마 전 개최된 2018 CES에서 주목받은 현대자동차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NEXO)’는 친환경차의 특성을 살려 대부분의 내장 소재에 바이오 플라스틱, 패브릭, 식물성 도료 등 UL 인증 바이오 소재(UL Certified BIO Materials)를 사용했다. 특히, 친환경 소재에 특화된 글로벌 인증 시스템을 통해 차량 공기 질에 대한 소비자들의 우려를 줄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UL은 화학물질로 구성 되어있는 자동차 내장품도 실내 공기질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만큼 제품 기획이나 생산 단계는 물론, 전 세계의 연구기관과 함께 실내 공기질이 환경과 인체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를 진행해야하는 필요성을 중점으로 보고 있다. 특히, 자동차 내 사용된 플라스틱이나 합성 소재들은 고온에 노출될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높은데, 이 경우 상당한 양의 화학물질을 방출한다. UL은 이러한 실내 공기질에 대한 규격을 만들고 관련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UL의 차량 실내 공기 질 테스트 (Vehicle Interior Air Quality Testing) 은 제조사들이 자동차 내부의 휘발성유기화합물 배출량을 최소화하는데 가장 적합한 실내 자재를 선택하도록 돕는다. 최근에는 한국을 포함한 미국, 유럽지역의 자동차 제조사에서도 실내 공기질 개선에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차량 실내 공기 질은 간단한 생활 습관 변화만으로도 크게 개선될 수 있다. 새 차를 구매한 후 4개월이 지나면 휘발성유기화합물이 초기 농도의 75~95%까지 줄어들기 때문에, 구입 초기에 집중적인 노력을 기울이는 것이 현명하다. 차를 타기 전이나 주행 중 환기를 하고 차 안 온도를 21도~24도의 적정 온도로 유지하면 좋다. 유해물질을 안으로 가두는 비닐 커버는 제거해야 한다. 에어컨 필터 등을 주기적으로 교체하며 차량을 자주 청소하면, 한결 쾌적해진 실내 공기를 체감할 수 있다.